잡음 끝에 통합당시나리오 선대위원장 가닥

김형오 미래통합당시나리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전격 사퇴하면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선거대책관리위원장을 맡을

가능성이 높아졌다. 통합당은 김 전 대표가 선대위원장 직을 공식 수락하면 16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선대위 출범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.

시나리오
시나리오

전날까지 선대위원장 수락시나리오 여부에 확답을 하지 않던 김 전 대표 기류는 이날 김형오 위원장 사퇴로 달라졌다. 김 전 대표 측근 인사는 이

날 통화에서 “이제는 (선대위원장을) 할 것 같다거나 안 할 거 같다는 추측이 의미가 없는 시점이 됐다”며 “(김 위원장 사퇴로) 정치적으로는 공

관위가 해체된 거나 다름이 없고, 남은 부분을 조정하는 것은 최고위가

얼마든지 할 수 있으니 문제가 해결되는 쪽으로 방향이 잡힌 것”이라고

말했다. 공천관리위원장의 사퇴라는 소동이 있었지만, 세부 조정만 거치

면 실질적 권한을 지닌 선대위원장으로 입성할 것이라는 얘기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