검찰에 인터뷰모바일홀덤 넘겼다’ 파장, KBS “허위사실

KBS가 검찰과 유착관계에 있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.

유 이사장은 8일 ‘유시민의 알릴레오’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한모바일홀덤
한국투자증권 PB(프라이빗뱅커) 김경록 차장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.

김경록 차장은 조국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에 대해 “사모펀드 문제가 일어났을 때 조범동이 도망가잖아요, 이건 100% 돈 맡긴 사람 돈을 날려먹은 걸로 볼 수 있다”며 사실상 사모펀드 의혹을 조범동씨의 사기 행각으로 규정했다. 김 차장은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를 권력형 비리로 볼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.

언론은 김 차장이 정경심 교수 PC의 하드디스크 교체를 도와 증거인멸을 도왔지만 내부 고발 증언을 한모바일홀덤
인사로 보도됐는데 정반대 증언도 내놨다. 그는 PC 반출과 관련 “(동양대로) 내려간 건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해야겠다”는 것이었다며 증거 인멸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.

정 교수 PC의 하드디스크 교체를 해주고 자택에서 만난 조국 장관이 ‘고맙다’라고 말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는 언론 보도에도 김 차장은 “2014년부터 총 3번, 4번 만났는데모바일홀덤
만날 때마다 항상 고맙다고 했고 검찰에도 그렇게 진술했다”며 “나중에 보니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줘서 고맙다가 돼 있더라”라고 말했다. 언론이 왜곡 보도를 했다는 얘기다.

특히 김 차장은 “특정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고 들어왔는데 우연히 검사 컴퓨터 화면을 보니 인터뷰 내용이 있었다”며 “‘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봐’ 이런 내용인데 조국이 우리 집까지 찾아왔다고 한 적이 없는데 그걸 털어 보라는 게 있더라”라고 말했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