멀티윈도우어플추가해명을 하더라도 신중하게 제대로

멀티윈도우어플추가조국 일가 수사 관련자 보도 내용을 두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KBS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다. 유 이사장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증권사 직원 멀티윈도우어플추가
김모(37)씨가 KBS와 인터뷰를 했는데, KBS가 그 내용을 검찰 측에 흘린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. 이에 KBS는 유 이사장의 주장이 “허위 사실”이라고 정면 반박해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.

유 이사장은 9일 TBS 라디오 ‘김어준의 뉴스공장’에 출연해 “검찰과 KBS가 거의 LTE급 속도로 반응을 했는데 그렇게 서둘러서 반응할 일이 아니다”며 “언론인으로서의 윤리나 이런 것들을 제대로 지켰는지 확인하려면 먼저 의사 결정권자들이 한 시간짜리 영상을 봐야 한다”고 강하게 비판했다.

유 이사장과 KBS, 검찰의 입장이 갈리게 된 건 전날 유 이사장이 유튜브방송 ‘유시민의 알릴레오’를 통해 김씨의 육성 녹취록을 전하며 주장한 내용 때문이다. 이날 방송에서 김씨의 입장은멀티윈도우어플추가
‘오프 더 레코드(비보도 요청)’를 걸고 얘기했다는 이유로 일부만 공개됐다. 유 이사장은 방송에서 조 장관 가족 일가가 사기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김씨가 KBS와 인터뷰를 했는데, KBS가 이 인터뷰를 방영하지 않고 그 내용을 검찰 측에 제공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.

KBS는 이날 9시뉴스에서 “유 이사장의 말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”고 반론을 내놨다. KBS는 “김씨의 핵심적 주장은 인터뷰 다음 날 방영됐다”고 밝히며 김씨 인터뷰 내용이 검찰 측에 전해졌다는 주장에 대해선 “김씨 증언이 객관적 증거에 부합하는지 교차 검증하멀티윈도우어플추가
기 위해 김씨 증언을 바탕으로 일부 사실관계를 검찰에 재확인했다”고 밝혔다. 검찰도 이날 유 이사장의 방송 내용에 대해 “증거인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(김씨를 지칭)의 자기방어를 위한 일방적인 주장이 특정한 시각에서 편집 후 방송돼 매우 유감이다”는 공식입장을 전했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